December 15th, 2017 Fri

[인천] [여행블로거 해피송의 1박2일 따라잡기] 삼형제 섬

Written by 송순옥 in Category 여행

  • 서울시 자원봉사 활동
  • 노원 자원봉사활동
  • 노원 도배자원봉사단 활동
  • 여행 블로거 기자단 활동
  • 다음 베스트블로거
  • 사진 동호회 활동

사방이 화사한 꽃으로 화사함을 뿌릴 때 해피송은 북적이는 인파를 피해 삼형제 섬으로 봄꽃을 찾아 갑니다.

내가 이곳을 찾는 건 도심과 가까워 쉽게 오고 갈 수 있고, 또한 바다가 있어 짠내음과 어우러지는 갯벌을 끼고 걸을 수 있는 트레킹에 좋은 나즈막한 산등성이가 있기 때문이죠.

도심속에서 접해보지 못한 것을 체험하고, 염전과 영화촬영지, 조각공원에서 도심속 빠르게 지내온 급박한 마음과 피곤한 몸을 여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신도•시도•모도, 삼형제 섬으로 갑니다.

뱃길에 빼놓을 수 없는 새우깡놀이 신도 갈매기

섬투어 신도•시도•모도를 가기 위해 삼목선착장에 도착했습니다. 먼저 배를 타기 전에 갈매기들과 놀이를 위해 새우깡 한봉지를 사들었습니다. 새우깡은 뱃길 여행에서 지참 필수품 1번입니다. 장하게 위험서린 날개짓을 하며 날아드는 갈매기 무리와 새우깡 한봉지에 카메라 셧터를 연시 눌러대다 보니 사람들의 얼굴엔 웃음가득 어느새 어린아이 맘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갈매기와 함께 출발하는 섬여행이 무척 기대 됩니다.

옹진군 북도면은 신도, 시도, 모도, 장봉도 4개 유인도와 아엽도, 동마도, 서만도 등 6개의 무인도로 이루어진 곳입니다. 장봉도를 제외한 신도, 시도, 모도 3개의 도서는 서로 제방으로 연결되어 있어 차량으로 이동하기가 편리하여 드라이브 코스로도 각광을 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삼형제 섬중에 가장 큰 섬인 신도는 옛부터 섬 주민들이 정직하고 신의가 두터워 다른 지역 사람들이 믿을 신자를 넣어 신도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신도 선착장에 내리니 무인자전거가 먼저 해피송을 맞이합니다. 삼형제섬의 특별함은 자전거로 아름다운 신•시•모도를 즐길 수 있게 넓은 신작로 자전거길이 잘 정비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자! 힘차게 자전거 페달을 밞아 삼형제 섬으로 들어갑니다.

▶ 짐진도

엇갈린 운명속에 사랑을 말하는 순애보 "슬픈연가" 촬영지

작고 아담한 섬 시도 해변가로 늘어선 소나무 숲길을 따라 걸어가니 눈에 익은 '슬픈연가'의 세트장은 하얀 건물 한채가 보입니다. 짧지 않은 시간이 흘렀지만 혜인(김희선)이 치던 피아노와 건우(연정훈)가 치던 드럼 등의 소품들이 잘 보존되어 있네요.

또한 젊은 남녀들이 사랑과 희망, 배신, 성공, 그리고 열정을 그린 드라마 '풀하우스'와 평범하지 않은 한 남자와 평범한 한 여자의 유쾌하면서 가슴시린 사랑이 드라마 '연인' 촬영지가 모두 이곳이어서 찾는 이들에게 드라마속 추억이 담긴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 것 같습니다.

하나인 듯 삼형제의 작은 섬 시도 염전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소금이 만들어 지는 곳은 왠지 풍요로움이 느껴집니다. 진짜 소금을 생산하는 곳이라 하여 진염이라고 하는 염전은 담아놓은 바닷물이 햇빛에 증발되어 결정체가 만들어지는 과정 끝에 소금이 만들어지는 곳입니다. 소금 몇 알을 집어 들어 봅니다. 입속에 몇 개 털어넣어 보니 짭조롬 하면서 뒷맛은 단맛이 납니다.

바닷가 초현실주의로 다가오는 배미꾸미 조각공원

마치 동화속의 작은 난장이가 나올 것만 같은 이색적인 집, 모도 해변을 따라 걷다보면 배미꾸미 조각공원을 만나게 됩니다. 모도 배미꾸미 조각공원은 현대작가 이일호씨가 작업공간으로 앞마당에 작품을 하나 둘 전시한 것이 점점 늘어나면서 조각공원이 되었다 하는데, '배미꾸미란' 배의 밑바닥 부분을 가리키는 말로 섬이 배의 빝바닥을 닮았다고 불려지게 되었답니다.

우리 일행은 이곳 펜션카페에서 머물기로 합니다. 예전엔 시끌벅적한 여행을 떠났다면 이젠 조용히 휴식을 겸한 힐링여행을 하는 해피송은 천천히 그리고 느리게 풍경과 이야기하고자 여행의 또다른 이름인 '쉼'을 택합니다. 허기진 배를 채워줄 바베큐를 배불리 먹고 일찍 꿈나라로 빠져듭니다.

부지런한 새가 먹을 것도 많다고 일찍 잠에서 깨어난 해피송은 바다와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조각공원의 다양한 조각품을 감상하며 바닷물이 빠져 나간 갯벌로 가 백합 조개를 잡아 봅니다.

▶ 모도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정겹게 지키고 있는 '용궁사'

간혹 나무가지 사이로 들어오는 햇살이 먼 미로속으로 들어가는 듯한 숲길을 따라 용궁사로 향합니다. 좁은 숲길 끝에 작은 사찰이 보입니다. 용궁사 앞마당에는 할아버지 나무와 할머니 나무라 이름 붙여진 수령 1300여년 쯤 된 느티나무 두 그루가 정겹게 서 있습니다. 나무기둥속에 시멘트로 메워져 있는 할아버지 나무는 웅장하게 가지를 뻗고 있지만 굵게 패인 나무표피는 오랜세월 시간의 시달림을 견디어 낸 모습이 느껴집니다.

영종도 백운산 동북쪽 기슭에 자리잡고 있는 용궁사는 원효대사가 세웠다고 전해지는데 관음전, 용황각, 칠성각, 요사채 등의 누각과 높이 11m에 달하는 미륵불이 있는 곳으로 계단 위에 미소를 짓고 있는 옥부처님이 한가지 소원만은 '꼭' 들어준다고, 함께한 동행자 모두가 저마다의 소원이 이뤄지기를 머리숙여 합장해 봅니다.

▶ 용궁사

▶ 구봉산

용유팔경 중 낙조가 아름다운 바닷가, 왕산해수욕장

봄소식에 설레는 마음이건만 기온은 여전히 차가워 바닷가 모래사장을 밟기도 전에 시린 바람에 몸이 움추려 듭니다. 얼굴을 할퀴고 가는 바람은 해피송 귓볼을 가져갈 것 같이 얼음장같이 차갑지만 파란 하늘에 구름이 뭉개뭉개 떠다니고 있어 심술쟁이 바람을 용서해 주기로 합니다. 역시 바닷가 파도는 아이들의 놀이터 역할도 잘 해내는 곳이라 밀려오는 파도에 달음질 치는 아이들을 보며 잠시 추위를 잊어보기도 합니다.

왕산해수욕장은 해넘이가 아름다운 곳으로도 손꼽히는 곳이랍니다. 반짝반짝 은구슬이 구르는 것 처럼 물결에 빛이 쏟아져 마음을 빼앗길 것만 같네요. 밀려오는 바닷물에 뛰어들어 해수욕을 하는 여름도 좋지만 조가비만이 밀려드는 봄에 잔잔한 파도를 친구삼아 나그네가 되어 보는 것도 여행의 묘미가 아닐런지요.

완만한 경사와 깨끗한 백사장, 시야가 넓은 모래사장에 갯바위 뒤로 숨어 내리는 석양의 낭만을 만끽하는 왕산해수욕장 모래사장 맨 끝에는 왕산포구가 있습니다. 사계절이 아름다운 왕산해수욕장 주변에는 횟집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밥도둑의 꽃게 요리를 찾아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또한 송림이 무성한 숲길은 갯바위로 이어져 낚시꾼들의 놀이터가 된다고도 합니다.

순풍이 불어오는 바다를 바라보며 식욕을 돋구는 꽃게요리와 조개칼국수로 즐거운 여행의 마무리를 이어 갑니다.

황금빛 물결이 환상을 이루는 인천 지역이라 서울에서 1시간 남짓한 거리로 별 무리없이 길을 나설 수 있어 어느새 얼굴 가득 스마일이 되었습니다.

Vol 21 of 27

626 S. Kingsley Dr.,2nd Fl., Los Angeles, California, 90010
Tel. 213-687-1000 Fax. 213-687-4200 info@netkoa.com